물오른 득점 감각 수원FC 이승우 2경기 연속골

본문

☆ 안녕하세요!! 무분별한 먹튀로 인해 수많은 피해자가 발생함에 따라 이와 같은 피해를 방지하고, 

예방하고자 토토사이트 관련 최고 전문가들로 구성된 먹튀사이트 검증 전문 커뮤니티 먹튀보스입니다.☆ 




물오른 득점 감각 수원FC 이승우 2경기 연속골




 
c6606b81f5d278e5c4e05b3ad1aca13b_1651813606_9282.jpg





 수원FC는 5일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10라운드 홈경기에서 2-2로 비겼다.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이승우는 후반전 득점을 기록하며 리그 2경기 연속골을 신고했다. 최근 5경기에서 4골을 터트리며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렸다.

 수원FC는 3-5-2 포메이션을 그대로 유지했다. 투톱은 라스와 이영준이다. 이승우가 투톱의 뒤를 받친다. 니실라, 박주호가 중원을 맡았다. 정동호와 박민규가 좌우 측면을 책임진다. 잭슨, 김건웅, 김동우가 수비진을 구성한다. 유현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인천은 3-4-3 포메이션이다. 김도혁, 무고사, 아길라르가 선봉에 나선다. 민경헌과 김보섭이 측면을 책임진다. 이명주와 여름이 중원 조합을 구성했다. 델브리지, 김광석, 오반석이 수비를 맡았다. 골문은 김동헌이 지킨다.

선제골은 인천에서 터졌다. 41분 이명주의 왼발 슈팅이 골 망을 갈랐다. 문전에서 침착함이 돋보였다.

 수원FC가 곧바로 맞받아쳤다. 44분 김현의 오른발 슈팅이 왼쪽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골키퍼 김동헌의 손끝에 맞았지만, 득점으로 이어졌다. 전반전은 1-1로 비긴 채 마쳤다.

 후반 초반도 전반전과 같이 치열하게 펼쳐졌다. 수원FC의 역전골이 터졌다. 후반 12분 라스로부터 역습이 이어졌고 공간으로 침투하면서 패스를 받은 이승우는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인천은 반격을 위해서 맹공을 퍼부었다. 하지만 아쉽게 2차례나 득점 후 VAR 판독과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오면서 득점이 무산이 되었다. 

 하지만 인천은 포기하지 않고 상대 골문을 두드린 결과 결국 인천은 경기 종료 전 무고사가 극적인 동점골을 넣으면서 패배할 경기를 무승부로 마무리 지었다. 

 이승우의 2경기 연속 득점이 나오면서 이승우는 살아나고 있지만 역시 축구는 팀 스포츠이다. 아쉽게 승리로 연결되지 못해서 수원 팬들은 아쉬움이 남는 경기가 되었다.


  

 

저희 먹튀보스는 토토사이트 관련 최고의 전문가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전문가들의 복잡하고 다양한 먹튀 검증 절차에 합격한 안전한 토토사이트 안내드리고 있습니다.



☆★ 보증 업체 이용 중 부득이한 사고 발생시 저희 먹튀보스에서 100% 보상 진행해드립니다.☆★ 




>> 카카오톡 : mtboss777   //   텔레그램 : @mtboss777 <<

관련자료

컨텐츠 정보

먹튀보스 - 먹튀검증사이트, 토토 먹튀검증 & 토토사이트 먹튀 검증 커뮤니티	에서 보증하는 인증업체사고시 당첨금포함 전액보상 약속드립니다.
번호
제목
이름
RSS